• 정치 > 청와대
  • 靑 "5·18, 역사·법적 판단 끝…한국당 '5·18 망언' 국민합의 위반"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2.11 18:20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5·18 희생자, 이미 유공자 예우 받고 있어"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11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국민적 합의를 위반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5·18에 대해서는 이미 역사적·법적인 판단이 끝났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헌정질서 파괴행위에 대해 이미 법적인 심판을 내렸다"면서 "5·18 희생자들은 이미 유공자로 예우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가짜 유공자'를 가려내야 한다는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앞서 한국당 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5·18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보수논객 지만원씨를 국회로 불러 공청회를 열고 '폭동'이라고 표현해 파문을 일으켰다.

김진태 의원은 해당 공청회를 주관하며 이 같은 입장을 적극 동조했다.

한국당 내부에서조차 이들에 대해 자성을 요구하는 분위기가 조성된 가운데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공동으로 제출하고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18:20:56 수정시간 : 2019/02/12 18:01: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