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서민민생대책위 고소·고발…민주·야3당, 국회 윤리위 제소 후 '제명' 공조
  • 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이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 지만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고소·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8일, 이들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 특수부대가 개입했다고 주장해온 극우 논객 지만원 사회발전시스템연구소장을 초청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종명 의원(비례)은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며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변질된 게 아니라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 다시 뒤집을 때"라고 주장했다.

이종명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사범위에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 조작 사건'을 추가할 것을 주장했고, 한국당 몫 조사위원으로 지만원을 추천한 당사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순례 의원(비례)도 공청회에 참석해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국민의 피땀 어린 혈세를 이용해 '그들만의 잔치'를 벌이는 유공자를 색출해내야 한다"고 강변했다.

김순례 의원은 2016년 SNS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가족을 향해 '시체장사' '거지근성' 등의 표현을 사용했던 인사다.

공청회 공동주최자인 김진태 의원은 검찰 출신 재선의원으로 박근혜 탄핵과 구속에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에 자주 참석, 한국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하기도 했다.

김진태 의원은 오는 27일 한국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출마, 공청회 당일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지만원은 당시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거듭 주장했다.

정의당은 11일 오후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각각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고소인에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이었던 곽희성씨, 고발인에는 정의당 강은미 부대표, 신장식 사무총장, 장화동 광주시당 위원장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서민민생대책위원회도 이날 서울남부지검에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을 명예훼손, 사자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1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고 힘을 모아 국회에서 추방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15:06:45 수정시간 : 2019/02/11 15:06: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