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쌍용차 해고자 119명 전원복직…매우 기쁘고 감회 깊어"
  • 기자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5 14:20
  • 문재인 대통령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전원복직에 합의한 것에 대해 기쁘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쌍용차 해고자 119명 전원복직 합의. 매우 기쁘고 감회가 깊다"면서도 "한편으로 긴 고통의 시간이 통증으로 남는다. 지난 9년간 아픔 속에서 세상을 떠난 서른 분의 명복을 빌며, 유족분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노동자들과 가족에게 뜨거운 축하 인사를 보낸다"며 "어려운 형편에서도 상생의 결단을 내려준 쌍용차 회사와 노조, 끈질기게 중재 노력을 기울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응원해주신 종교·시민사회에 큰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걱정이 많으셨을 국민께 희망의 소식이 됐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쌍용차 노사와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자 전원복직을 발표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4:20:26 수정시간 : 2018/09/15 14:20: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