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남북, '상시 소통' 문 열려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2 11:27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후 239일만…초대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이 6월8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로비에서 북측 인사들과 관련 협의를 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제공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남북의 상시적인 소통채널인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공식 개소한다.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후 239일만이다.

연락사무소의 차관급 초대 소장으로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임명됐다.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겸직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개소식은 14일 오전 10시30분에 개성공단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개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동연락사무소 업무는 개소식 후 바로 시작된다.

연락사무소 상주 인원은 남북 정부 실무자 각각 20여명과 건물 관리인력 10여명 등 총 50여명이 될 전망이다.

연락사무소는 교섭연락업무, 당국 간 회담 협의 업무, 민간교류지원, 왕래인원의 편의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백 대변인은 "남북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협의를 마무리하고, 개소식에서 고위급 회담 양측 수석대표가 서명·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연락사무소 소장은 차관급으로 하기로 합의했으며,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겸직할 것임을 공식 통보해 왔다"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소장은 주1회 정례회의와 필요시 협의 등을 진행해 남북 간 주요 현안을 논의·해결해 나가는 상시교섭대표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락사무소에 상주하며 북측과 상시 소통할 초대 사무처장으로는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수 사무처장은 노무현정부 시절인 2003년 2월~2006년 4월, 청와대 안보정책수석실 행정관을 지낸 바 있다.

14일 개소식은 식전행사, 공식행사로 진행되며, 남북 각각 50~60여명이 참석한다.

백 대변인은 "우리 측은 통일부 장관 등 초청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며, 북측은 리선권 고위급회담 단장과 부문별 회담 대표 인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앞으로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인 협의소통채널로 정착해 나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백 대변인은 "연락사무소가 24시간 365일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1:27:42 수정시간 : 2018/09/12 11:27:4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