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국회, 민생경제 법안 신속하게 처리해달라"
  • 기자김동용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8.16 14:59
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상설국정협의체 합의·판문점선언 비준 요청
선거구제 개편논의 환영…"비례성·대표성 잘 보장한다면 강력히 지지"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직무대행, 바른미래당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오찬을 갖고 8월 임시국회에서 여야가 재난안전·전기요금 등과 관련된 민생경제법안을 신속하게 처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주재한 오찬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와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권한대행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이번 8월 임시국회에서 어려운 자영업자들에 대해 충분한 대책을 마련하는, 그것을 포함한 민생경제 법안들을 신속하게 처리해달라”며 “폭염을 재난에 포함시키는 재난안전법이나, 전기요금을 좀 더 합리적으로 누진제를 개선하는 그런 방안들도 필요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조금 더 욕심을 내자면 국민들이 여야정 간 협치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지난 번 대선 때 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를 구성하자고 각 당이 함께 공약을 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늘 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를 좀 분명하게 합의를 해서 분기에는 적어도 한 번씩은 개최를 한다든지, 또 필요할 때는 추가로 여야 합의에 의해 국정협의를 한다든지에 대해 합의를 할 수 있다면, 국민들께 희망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9월 예정된 평양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지난번 4·27 판문점선언에 대해 국회에서 비준 동의를 해준다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때 훨씬 더 힘이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편으로는 국회에서도 함께 방북을 해서 남북 간 국회회담의 단초도 마련했으면 하는 욕심”이라며 “그렇게 되기 위해서도 이번 4·27판문점선언의 비준 동의를 평양회담 이전에 해준다면 남북 국회회담을 추진하는 데에도 큰 힘이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한다”고 거듭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선거구제 개편 논의와 관련해서는 “비례성과 대표성을 강화하는 선거제도 개편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어느 누구보다 일찍 주장해왔었다”며 “2012년 대선 때 이미 그 방안으로 ‘권역별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를 공약했었다”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번 개헌안을 제시할 때도 개헌안 속에 ‘권력별 정당명부 비례대표제’ 또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과 관련된 내용을 담은 바 있다”며 “비례성과 대표성을 제대로 보장할 수 있는 선거제도 개편에 대해서 대통령 개인적으로는 강력하게 지지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용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6 14:59:52 수정시간 : 2018/08/16 14:59:5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