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2일 조사해 14일 발표한 '깜깜이 선거'를 유발하는 현행 '선거여론조사 공표 금지' 공직선거법 조항에 대한 찬반 여론은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리얼미터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깜깜이 선거'를 유발하는 현행 '선거여론조사 공표 금지' 공직선거법 조항에 대한 찬반 여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투표일로부터 1주일 전의 기간에 실시된 후보 지지도나 정당 지지도와 같은 선거여론조사 결과를 대중에게 공표할 수 없게 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2일 조사해 14일 발표한 여론에 따르면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현행 유지" 응답이 46.4%, "폐지 또는 축소" 응답이 43.6%였다. '잘모름'은 10.0%.

반대 입장의 경우 세부적으로는 "투표 당일과 하루 전 정도로 공표금지 기간을 줄이는 것이 좋다"는 '기간 축소' 응답이 25.8%, "국민의 알 권리를 막고 깜깜이 선거를 유발하기에 전면 폐지하는 것이 좋다"는 '전면 폐지' 응답이 17.8%였다.

세부적으로는 충청권과 영남, 50대와 60대 이상, 자유한국당 지지층, 중도층과 보수층에서는 현행 유지 여론이 다소 우세했다.

반면, 경기·인천과 호남, 30대와 40대, 무당층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폐지 또는 축소 여론이 다소 높은 양상을 보였다.

20대와 정의당·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진보층에서는 두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현행 유지 53.0% vs 폐지·축소 39.9%)과 대구·경북(50.3% vs 38.0%), 부산·경남·울산(44.1% vs 34.6%), 서울(49.1% vs 45.9%)에서는 현행대로 선거여론조사의 공표를 금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다소 우세했다.

반면, 경기·인천(43.4% vs 49.4%)과 광주·전라(40.7% vs 47.1%)는 공표금지 법 조항을 폐지하거나 기간을 축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다소 우세한 경향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50대(현행 유지 54.7% vs 폐지·축소 37.0%)와 60대 이상(46.5% vs 36.5%)에서는 현행 유지 여론이 우세했다.

반면, 30대(43.5% vs 52.7%)와 40대(39.9% vs 48.0%)에서는 폐지·축소 여론이 우세했다. 20대(47.2% vs 47.1%)는 현행 유지와 폐지·축소 여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현행 유지 54.8% vs 폐지·축소 35.6%)에서는 현행 유지 여론이 다수였다.

반면, 무당층(29.7% vs 62.6%)과 바른미래당 지지층(36.0% vs 45.7%)에서는 폐지·축소 여론이 다수였다.

정의당(47.9% vs 46.6%)과 더불어민주당(45.6% vs 44.7%) 지지층은 두 여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현행 유지 48.9% vs 폐지·축소 43.7%)과 보수층(46.4% vs 41.4%)에서는 현행 유지 여론이 다소 우세한 양상이었다.

진보층(47.5% vs 47.4%)에서는 현행 유지와 폐지·축소 여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번 조사는 2018년 6월12일(화) 하루 동안 전국 19세 이상 성인 952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을 완료, 5.3%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1:20:09 수정시간 : 2018/06/14 11:20:0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