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문재인 대통령 및 청와대 참모진 8일 사전투표…9일 추미애 대표까지 릴레이
野, 330만명 규모에 달하는 시·도당원들에게 거듭 '사전투표율 20% 이상' 당부
지지율 높은 與, 사전투표율 높을수록 승리 가능성…野, 북미정상회담 영향 경계
  • 7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대학교 정문에서 한 대학생이 사전투표 참여를 알리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의 사전투표가 8~9일 양일간 진행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모두 사전투표를 적극 독려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세기의 비핵화 담판'이라 불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이튿날 대한민국에선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인 지방선거가 실시된다.

여권에선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 핵심인사들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릴레이 사전투표를 계획하고 있다.

먼저 사전투표 첫날인 8일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 인사들이 대거 투표장에 모습을 드러낸다.

현직 대통령이 선거 당일이 아닌 사전투표일에 투표를 한 전례는 없다. 문 대통령 개인적으로도 2016년 총선 이후 국회의원 시절을 포함해 사전투표를 한 전례는 없다.

청와대는 "사전투표는 싱가포르 일정과는 무관하게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지만, 자연스레 싱가포르 남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으로 이어졌다.

12일 북미정상회담 직후 북한과 미국을 포함해 한국까지 3국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위해선 문 대통령이 사전에 싱가포르로 이동해야 한다.

특히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로 이동시 핵심 배석자로 함께 할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8일 사전투표를 하기로 해 이 같은 해석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강경화 장관 뿐만 아니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도 8일 함께 사전투표를 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추미애 대표가 사전투표를 한다.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선거일이 비슷해 본투표 참여가 저조할 수 있다는 점을 걱정하고 있는 추 대표는 사전투표율을 최대한 높이는 데 심혈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추 대표는 현충일인 6일 국립대전현충원에 들러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전투표를 한다"면서 "마지막 남은 일주일은 사전투표를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사전투표 참가를 이끌어내기 위해 이색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사전투표율이 20%를 넘으면 여성의원 5명이 파란색으로 머리를 염색하겠다는 파격적인 약속을 했다.

자유한국당은 5월 중순 전국 17개 시·도당위원장들에게 사전투표 독려 지침을 전달한 데 이어 7일에도 총 330만명 규모에 달하는 시·도당에 당원들에게 '사전투표 총동원' 지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지침을 살펴보면 사전투표 기간인 8~9일에 330만 당원이 각자 1명씩이라도 데리고 투표에 임해 달라는 당부의 내용이 골자다.

한국당은 '사전투표율 20% 이상'을 목표로 당원들을 독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전투표 독려와 20% 달성이라는 수치는 민주당과 다를 바가 없는 셈이다.

한편 현재 유권자의 10명중 3명은 사전 투표할 의향을 나타냈고, 투표를 할 것이지만 언제할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는 유권자 역시 3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4~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2만1049명에게 접촉해 최종 1008명이 응답을 완료, 7일 발표한 '6·13 지방선거 투표 계획' 여론에 따른 것이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사전투표를 하겠다"는 응답은 28.1%(8일 12.9% + 9일 15.2%)로 나타났으며, "13일 본투표를 하겠다"는 36.4%, "투표는 하겠지만 언제할지는 모르겠다"는 미결정 응답은 33.5%로 집계됐다. "투표할 생각이 없다"는 투표불참 응답은 2.0%였다.

이에 대해 권순정 리얼미터 조사분석실장은 "4년 전 6·4 지방선거 사전투표율(11.5%)의 배를 넘는 것으로 이번 지방선거에서 사전투표율이 상당 폭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권 실장은 이어 "미결정 응답 역시 3명중 1명으로 많은 편으로 나타났는데, 연령별 투표율과 6·12 북미정상회담의 득실 계산에 따른 여야의 사전투표 독려 운동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처럼 유권자들의 6·13선거의 사전투표율이 이전 선거보다 높아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여야는 서로 다른 셈법으로 사전투표를 독려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의 사전투표 독려는 전체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성격이 짙다.

문재인정부 출범 1년이 넘도록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은 투표율이 높을수록 여당의 승리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에 무게감이 실리기 때문이다.

반면 한국당의 사전투표 독려는 12일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의 영향을 최소화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북미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스윙보터(Swing Voter·부동층)는 물론 보수층의 표심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지지층을 사전투표에 나서게 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7 15:43:38 수정시간 : 2018/06/07 15:43:3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