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 5·18진상규명 특별조사위원회 출범 '주목'
  •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왼쪽부터 5.18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군(당시 8세)의 아버지 이귀복씨,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5·18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인 18일 여야가 한 목소리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진상규명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의의와 역사를 바로세우기 위해서라도 진실규명과 처벌을 통한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며 “오는 9월부터 시행되는 ‘진상규명을위한특별법’을 통해 역사적 진실이 밝혀지고 책임자 처벌이 분명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5·18광주민주와 운동의 진실을 밝히는 일은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이 만들고자 하는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나라’의 핵심”이라며 “고결하고 숭고한 5월의 광주 정신을 받들고 이 땅의 민주주의를 더욱 굳건히 지켜나가기 위해 늘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수호한 광주의 역사가 제대로 쓰여지고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가족의 명예가 온전히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모든 5·18민주영령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추모했다.

신 수석대변인은 이어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 특별조사위원회가 제대로 구성·운영돼 온전한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5·18정신을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어떠한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진실을 은폐하고 진상규명을 방해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대변인은 “5·18정신과 호남정신, 김대중 정신을 계승한 정당으로서 5·18 48주년을 맞아 진상규명에 가장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다진다”고 강조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9월에 출범하는 진상규명위원회는 단 하나의 진실도 놓치지 않고 광주의 상처를 낱낱이 드러내고 치유하는 역사적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이제라도 광주민주화 영령들과 유족들의 오랜 한이 풀릴 수 있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은 통일운동가 백기완 선생의 시 ‘묏비나리’를 인용한 논평을 통해 “그 고귀한 희생과 깊은 아픔은 우리 가슴속에 자유와 민주의 꽃으로 피어나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이라고 애도하면서도 진상규명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여야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2:31:23 수정시간 : 2018/05/18 13:44:5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