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17일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한국)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고위급회담 단장인 리 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이같은 강경한 입장을 발표했다.

'엄중한 사태'란 한미연합공중훈련인 '2018 맥스 썬더'와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의 국회 발언'을 의미한다.

리 위원장은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유감과 촉구 성명'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의 긴급회동'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비난했다.

리 위원장은 특히 "들개보다 못한 인간쓰레기들을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을 비방중상하는 놀음을 뻐젓이 벌려놓았다"면서 "도저히 용납할수 없는 천인공노할 짓거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리 위원장은 "이 모든 행태가 과연 청와대나 통일부, 국정원과 국방부와 같은 남조선당국의 직접적인 관여와 묵인비호 밑에 조작되고 실행된 것이 아니란 말인가"라는 말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물었다.

리 위원장은 "사태가 이쯤 됐으면 늦게라도 제정신을 바로 차리는 것이 지각있는 현인의 처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리 위원장은 이번 인터뷰 말미에 관계 개선의 여지를 남겨 뒀다.

리 위원장은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의 행동 여하에 달려있게 될 것"이라며 "구름이 걷히면 하늘은 맑고 푸르게 되는 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8일 리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말씀 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 관계자는 '남북정상 핫라인 통화 계획이 여전히 없느냐'는 물음에도 "그렇다"고 짧게 답했다.

이 관계자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의 발언으로 논란이 벌어지는 것 역시 "그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09:46:29 수정시간 : 2018/05/18 09:46:2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