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남경필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6·13지방선거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인 남경필 現경기지사는 17일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의 욕설논란 해명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전 시장의 형수에 대한 욕설은 (친형·형수의 모친) 폭행 사건 이후가 아닌, 그 전에 이뤄진 것으로 판단된다”며 “그 동안 여러 차례 선거과정에서 이 전 시장의 해명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거짓이라는 판단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 전 시장의 형 고(故) 이재선씨에 대한 수원지방검찰청 공소장에 따르면 이재선씨의 친모 상해 논란 시점은 2012년 7월 15일”이라며 “하지만 이 전 시장이 (이재선씨의 부인인) 형수에게 폭언한 시점은 2012년 6월 초중순이라는 여러 가지 정황증거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 지사는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이재선씨의 딸 이 모씨가 자신의 SNS에 이 전 시장이 이재선씨에게 욕설한 날짜를 2012년 6월 10일이라고 명시”했다며 “이재선씨의 부인 측도 ‘친모 폭행사건’은 2012년 7월 중순, 이 전 시장의 욕설을 녹취한 시점은 2012년 6월 초중순이라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욕설과 모친폭행) 시점에 대해서 정확한 이 전 시장의 해명을 듣고 싶다”며 “그간의 해명이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거짓이었다면 국민 앞에 사과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남 지사는 회견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이번 6·13선거에서 이재명 전 시장의 폭언을 거론하면서 정책공약은 잘 보이지 않고, 네거티브로만 진행된다는 지적이 있다’는 의견이 나오자 “네거티브가 아니다. 분명히 후보의 자질문제를 논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13일 남 지사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명 전 시장의 욕설논란과 관련 “선거 파트너로 인정 못 한다”며 민주당에 후보교체를 요구했다.

이에 이 전 시장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욕설 음성파일은 자신의 어머니에게 형님부부가 협박·패륜 폭언을 하고, 상해를 입히거나 살림을 부순 것에 대한 “전화 말다툼에서 일부가 왜곡 조작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7:06:35 수정시간 : 2018/05/17 17:06:3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