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백악관 "리비아식 아닌 '트럼프 모델'…비핵화 해법 '정해진 틀' 없다"
  • 기자류은혜 기자 ehryu@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17 10:42
샌더스 대변인, '트럼프 모델'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는 않아…"정상회담 열릴 것으로 기대"
  •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사진=AP/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백악관은 16일(미국 동부시간) '북한이 리비아식 해법에 반발하며 미북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신중한 태도를 이어가면서 '리비아 모델이 아니라 트럼프 모델'이라고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주장하는 리비아 모델이 정부의 공식 방침인가'라는 질문에 "그것이 우리가 적용 중인 모델인지 알지 못한다"며 한발 물러났다.

그는 "그러한 견해가 나왔다는 것은 알지만, 나는 우리가 따르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이것이 작동되는 방식에 '정해진 틀(cookie cutter)'은 없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는 '선(先)비핵화-후(後)보상' 방식의 '리비아 모델'이 아직 미국 정부의 공식 방침으로 확정된 것이 아니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러나 단계적 해법인 '이란 모델'을 트럼프 대통령은 "최악의 협상"이라고 수차례 폄하한 바 있어 '트럼프 모델'이 관연 무엇이냐는 질문도 이어졌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모델'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다만 그는 "이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이며 대통령은 이것을 그가 적합하다고 보는 방식으로 운영할 것"이라면서 "대통령은 최고의 협상가이고 우리는 그 점에서 100%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보도문을 통해 15일 오후 2시(북한시각 16일 새벽 3시)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16일 남북고위급회담 중지한다'고 일방 통보했다.

북한 또한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미북정상회담을 겨냥해 "미국도 남조선 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 수뇌상봉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몇 시간뒤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도 성명을 통해 '리비아식 해법을 주창해온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목'해 "일방적 핵 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천명했다.

이에대해 샌더스 대변인은 "이것은 우리가 완전히 예상했던 것"이라면서 "대통령은 어려운 협상에 매우 익숙하고 준비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만나길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을 것이고, 그들이 만나지 않길 원한다면 그것도 괜찮다. 그렇다면 우리는 최대의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미북정상회담이 취소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그는 "우리는 그것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계속 전진할 것"이라고 답했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0:42:03 수정시간 : 2018/05/17 10:42:0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