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靑, 17일 NSC 상임위 개최…"北고위급회담 연기 등 의견 교환"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16 18:40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좋은 결과 얻기 위한 진통…같은 그림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
  •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 연기’를 통보해오고, ‘북미정상회담 재고려’까지 거론한 것과 관련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지금의 상황은 (남북이) 같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윤영찬 수석은 이어 “현재 상황은 오전과 별반 다르지 않다”면서 “진전된 상황도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오전에는 북한이 이러한 행동을 한 배경으로 주장한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문제로 삼은 것에 대해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어 범정부 차원의 구체적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의겸 대변인은 “내일 아침 7시 NSC 상임위 회의가 열린다”면서 “이 회의는 통상 매주 목요일 오후에 열렸으나 내일은 오후에 국회 일정 등으로 장관 세 분의 참석이 어려워 아침 회의로 대체한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NSC 회의인 만큼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등의 현안과 관련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8:40:47 수정시간 : 2018/05/16 18:40:4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