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김성태 "문 대통령,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한국당 천막농성 돌입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4.17 11:00
의원총회서 '김기식·댓글조작' 규탄…"문재인, 국회 제멋대로 사찰하고 노골적 정치탄압"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및 ‘대한민국 헌정수호 한국당 투쟁본부 발대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 논란 및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 앞에 석고대죄하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열린 의원총회 발언에서 “대통령이 헌법 위에, 국민 위에 군림하는 나라가 제대로 된 나라겠느냐”며 “독단과 전횡, 무소불위의 제왕적 권력으로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국정운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여론조작과 혹세무민으로 만든 지지율에 취해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전횡, 헌정농단이 나라를 송두리째 뒤흔들고 있다”며 “퍼주기 포퓰리즘 정책도 모자라 국회를 제멋대로 사찰하고 노골적 정치탄압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유린당하는 대한민국의 헌정을 이대로 두고 볼 수 없다. 도탄에 빠진 민생을 두고 볼 수 없다”며 “분연히 일어나 투쟁을 선언, 한국당은 오늘 대한민국 헌정수호 투쟁을 선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의총에서 한국당은 ‘대한민국 헌정수호 한국당 투쟁본부’ 발대식을 열고,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대정부 투쟁을 위한 무기한 철야 ‘천막 농성’을 시작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1:00:29 수정시간 : 2018/04/17 11:00:2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