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홍준표 “드루킹·김경수 사건, 특검으로 가자…모든 국회일정 걸 것”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4.17 09:27
개인 페이스북 통해 “어제 '김경수 연루사건' 경찰 발표, 87년 박종철 사건 때와 같아”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이른 바 ‘드루킹 사건’으로 불리는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수사 필요성을 강조하며 “모든 국회 일정을 걸고서라도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겠다”고 선언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 87년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됐던 박종철열사 고문치사사건에 대한 강민창 치안본부장의 발표문”이라며 “어제 김경수 의원 (댓글조작) 연루사건에 대해 발표한 서울경찰청장의 발표를 보니 강 치안본부장의 발표와 다를 바 없었다”고 지적했다.

‘드루킹 사건’은 온라인에서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한 前민주당원 A씨가 여론조작 혐의로 구속된 사건으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연루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홍 대표가 이와 비교한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사건’은 지난 1987년 1월 고문이 포함된 경찰조사를 받다가 숨진 서울대학교 학생 박종철군에 대해 당시 경찰이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허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쇼크사로 위장하려 했던 사건이다.

홍 대표는 “87년과 하등의 달라진 바 없는 경찰이 야당 대표에게 소환장을 보내고 전국의 경찰을 동원해 야당 후보자를 내사·수사하고 여당 실세는 감싸고, 참으로 시대에 동 떨어진 경찰”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검찰은 최근 또 작년에 이어 야당 대표 수행비서 전화를 세 차례나 통신조회 하면서 행적을 감시하고 있는데, 이런 검·경에 ‘드루킹사건’ 수사를 맡길 수 있겠느냐”며 “특검으로 가야 진실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끝으로 “비밀이 없는 세상”이라며 “여론조작과 댓글조작으로 정권을 운영하고 유지할 수는 없다. 괴벨스 정권이다”라고 비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9:27:41 수정시간 : 2018/04/17 15:40:3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