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사의 의사를 밝힌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김기식 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에 대해 위법 판단을 내렸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저녁 선관위의 결정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앙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 “문 대통령은 중앙선관위의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의 검증 책임과 관련해 “문제가 된 해외출장 부분은 민정에서 검증했고, 여전히 적법하다고 본다”면서 “후원금 부분은 선관위에 판단을 의뢰한 것이고 이 부분에 대해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해외출장과 후원금 부분은 최초 검증에는 포함돼 있지 않았다”면서 “문제가 불거진 이후 해외출장 부분은 다시 한번 세밀하게 검토한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후원금과 관련해서는 민정에서 검증 당시에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면서 “왜 민정에서 후원금 부분에 대해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았는지에 대해서는 더 파악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선관위는 이날 오후 경기도 과천청사에서 선거관리위원회를 열고 김 원장과 관련한 청와대의 ‘국회의원 정치자금 지출 적법 여부 등’에 대한 질의에 대해 논의한 뒤 이른바 ‘5천만원 셀프후원’ 의혹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문 대통령은 선관위에 4가지의 질의사항을 보낸 뒤 한 가지라도 위법사항이 나오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원장은 선관위 결정이 나온 직후 사의를 표명했다. 지난 2일 취임한 지 15일 만에 물러나는 셈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21:24:35 수정시간 : 2018/04/16 21:24:3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