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이준석, 알고보니 산업기능요원으로 군복무 대체...근무지 이탈 논란도
  • 기자이슈팀 기자 love7777@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3.13 22:51
이준석이 군복무 기간 단축을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그의 군대 시절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준석은 2010년 9월까지 이미지 브라우저 개발업체에서 산업기능요원으로 군복무를 대체, 근무한 바 있다.

산업기능요원은 병역의무가 있는 사람 가운데 일부를 선발해 현역 복무하는 대신 연구기관이나 산업체에 대체 복무토록 해 국가 경쟁력 발전에 이바지하는 제도다.

한편 강용석 변호사는 2012년 이준석의 근무지 이탈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강용석은 "이준석 위원장이2010년 산업기능요원으로 군 복무 중 지식경제부 주관 'SW 마에스트로 사업'에 참여하며 회사를 수차례 이탈했다"고 주장했다. 산업기능요원이 8일 이상 무단결근하면 요원 편입이 취소되며, 현역으로 다시 복무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준석은 "무단 결근이 아니다. 회사에 보고한 뒤 승인 받았고 병무청이 실사 뒤 문제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해명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22:51:42 수정시간 : 2018/03/13 22:51: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