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경기도청 전경.
[데일리한국 최영운 기자] 경기도는 내년에 1721억원을 투입해 공공형 5만2630개, 시장형 1만599개, 인력파견형 3254개 등 모두 6만6483개의 노인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 5만1019개보다 1만5464개(30.3%) 증가한 것이다.

노인일자리 사업은 공공분야 일자리를 제공하는 공익활동분야와 노인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민간분야 틈새시장을 공략한 시장형, 기업에 노인인력을 파견하는 인력파견으로 구분돼 추진한다.

우선 공공형은 노노 케어(취약노인가정 방문해 말벗서비스 등 제공), 장애인 봉사, 공공시설 봉사 등으로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가 월 30시간 일할 경우 27만원의 활동비를 지급한다.

시장형은 소규모 매점이나 전문직종 사업단 등을 공동 운영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방식으로 학교급식 도우미, 스쿨존 교통지원, 아파트 택배 등이 있으며 보험료와 재료비 등 부대비용으로 연간 200만원을 지원한다.

또 인력파견형은 경비·주유·시험감독·간병 등 분야의 사업장에 연계하는 일자리로 교육비와 면접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5:46:48 수정시간 : 2017/12/08 15:46:4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