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공개한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북한 어린이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북한이 식량 부족 국가로 재지정됐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7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을 담은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4분기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연합뉴스가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외부 지원이 필요한 37개 식량 부족 국가에 또다시 포함됐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2016년 11월~2017년 10월말까지 확보한 곡물은 총 68만5000t으로, 수입량이 57만2900t, 외부 지원이 11만2100t으로 추산됐다. 또 총 식량부족분은 45만9000t으로 추산됐다.

FAO는 북한에서 가뭄으로 작황이 부진하고 대북제재로 인한 경기침체로 식량 수입과 국제 지원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FAO는 "부족한 식량 공급으로 북한의 각 가정은 겨우 허기를 면할 정도이거나 식량이 부족한 상황을 계속해서 겪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FAO는 북한이 만성적인 식량 부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주요 이유로 홍수와 가뭄 등 자연재해에 취약하고 농기계와 비료 등이 부족한 점을 지적했다.

FAO는 북한의 가뭄이 심각하기 때문에 펌프 및 스프링클러와 같은 관개 장비 등의 즉각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은 내년 초 북한에 들어가 각 가정을 직접 방문해 영양평가를 실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WFP 아시아 지역 사무소의 실케 버 대변인은 지난 5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주민들의 필요를 더 잘 파악하기 위한 가정방문 영양평가를 북한 당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WFP는 이 가정방문을 통해 북한 어린이들의 영양 상태, 끼니 수, 고기·생선·달걀·콩 등 단백질 섭취량, 식량 부족 대처 방안 등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버 대변인은 "WFP는 자신들의 식량 지원을 받는 74개 시·군을 올 한 해 동안 최소 두 번 이상 방문해 분배감시 활동을 벌였다"면서 "지원이 어디로 들어가는지와 취약계층에 제대로 전달되는지 등을 신중히 감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버 대변인은 "WFP가 심각한 예산 부족을 겪고 있다"며 조만간 예산이 확보되지 않으면 분배감시를 위한 여지가 거의 남지 않는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09:39:41 수정시간 : 2017/12/08 09:39: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