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여야는 대정부질문 마지막날인 14일 교육·사회·문화 정책 등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인다. 사진은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여야는 대정부질문 마지막날인 14일 교육·사회·문화 정책 등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인다. 또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심사경과보고서 채택에 대한 논의도 이어간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폐청산' 기조 하에 문화체육관광부의 블랙리스트 등 조사 진행 상황, MBC와 KBS의 총파업에 관한 정부 입장 과거 정부 적폐청산을 부각하는 데 주력할 전망이다.

반면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당은 문재인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의 재원 조달 방식과 저출산 문제, 살충제 달걀·생리대 사태 등에 대해 공세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박영선·신경민·전혜숙·신창현·박경미 의원, 한국당은 이명수·이우현·이종배·박완수 의원, 국민의당은 송기석·이용호 의원이, 바른정당은 박인숙 의원이 출격한다.

한편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이날도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심사경과보고서 채택 문제를 두고 공방을 벌일 예정이다.

여야는 13일 오후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마친 뒤 보고서 채택 방안을 논의했지만, 입장차만 확인한 채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청문회를 통해 김 후보자에게 도덕적으로 흠결이 없다는 사실이 증명이 됐고 능력과 자질 면에서도 결격 사유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적격' 의견을 냈다.

그러나 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국민이 기대하는 대법원장으로서의 능력을 보여주지 못했고, 최고 권력으로부터 사법부의 독립을 지켜낼 수 있다는 확신을 주지 못했다"고 '부적격' 입장을 밝혔다.

반면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은 "보고서에 청문 내용을 전달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며 "14일 열리는 의원총회를 통해 청문회 결과를 종합적으로 설명하고 의원들의 평가를 받겠다"면서 판단을 유보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08:52:33 수정시간 : 2017/09/14 08:52:3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