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소재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 세번째)과 이철성 경찰청장(왼쪽 두번째),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오른쪽) 등 경찰 지휘부가 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과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논란과 관련,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직접 경찰청을 방문해 강하게 질책하면서 경찰 수뇌부와 함께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헤 "최근 경찰 지휘부 내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태는 부끄럽고 죄송한 일"이라며 "행정안전부 장관인 제가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회의에는 SNS 삭제지시 논란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비롯해 경찰 고위 간부와 경찰청 본청 간부들이 대거 참석했다.

김 장관은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12만 경찰 상하가 한 마음이 되겠다. 국민을 두려워하는 마음을 바탕으로 삼겠다"며 "인권 경찰, 민주경찰로 거듭나도록 경찰을 과감하게 개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국민 사과에 앞선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SNS 게시글 삭제 논란의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에게 "오늘 이후 당사자들은 일체 자기 주장이나 상대 비방 반론 중지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해서 대통령이 지휘권 행사에 여러가지 고민을 하셨지만 경찰에 다시 명예회복 기회를 주는 것이 맞다고 참모 건의를 받아들인 것으로 안다"며 "이 시간 이후에도 불미스런 상황이 계속되면 국민과 대통령에게 위임받은 권한으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못박았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최근 경찰지휘부 갈등으로 인해 국민여러분께 큰 걱정 끼쳐드린데 대해 매우 부끄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경찰조직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하며 저를 포함한 지휘부 모두가 심기일전해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경찰 본연의 책무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사과했다.

강 학교장도 "국민 여러분이 여러 어려움을 겪고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본의아니게 심려끼쳐 드린데 대해 정말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장관과 경찰 수뇌부는 이날 경찰청에서 방송 생중계가 진행된 가운데 함께 손을 잡고 머리를 숙여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7일 한 언론매체가 '이 청장이 지난해 11월 촛불집회 당시 광주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을 문제 삼아 강인철 당시 광주청장에게 전화를 걸어 크게 질책하고 삭제를 지시했다'고 보도하면서 시작됐다.

이 청장이 당시 강인철 청장과 휴대전화로 통화하며 해당 게시물에 포함된 '민주화의 성지, 광주' 문구를 언급하며 "민주화의 성지에서 근무하니 좋으냐"고 비아냥거렸고, 촛불집회를 폄하하는 발언도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청장이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이를 부인하자, 강인철 현 학교장이 다시 재차 반박하는 등 경찰 최고위직 간에 진실공방이 이어진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7:40:51 수정시간 : 2017/08/13 17:40:5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