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청와대가 최근 박근혜정부 민정수석실에 이어 정무수석실에서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문건을 잇달아 공개한 것과 관련 "5년마다 반복되고 있는 정치보복 쇼(show)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나 보다"라고 문재인 정권을 겨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년 단임제 대통령제가 시행된 이래 5년 마다 반복되고 있는 전 정권 비리 캐기 수사는 이 정권에서도 예외가 아닌 듯하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을 빌미로 어부지리로 정권을 잡은 문재인 정권이 작성 불명의 서류 뭉치를 들고 생방송 중계를 하며 국민 상대로 선전전을 벌이고 있다"며 "연간 300억 달러 이익이 나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당하고도 사태의 심각성을 숨긴 채 검사가 하부 기관인 국정원에 파견 나가 과거사 미화 수사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방산브로커가 국방을 지휘하고 사회주의 혁명을 주장하는 사람이 교육을 맡고 전대협 주사파 출신들이 청와대를 장악하고, PK(부산·경남) 지방선거 전략으로 멀쩡한 원자력 건설을 중단하고 정지시켜도 관제 여론조사로 지지율 80%라고 선전하는 나라"라면서 "이것이 과연 나라다운 나라인지 우리 한 번 지켜보자"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와 함께 정우택 원내대표도 비판에 가세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 에 출연해 "과거에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대통령기록물까지 넘겨주면서 노골적으로 재판에 영향을 끼치려고 하는 사례는 없었다"며 "청와대의 이번 조치는 충분히 법률 위반의 소지가 있고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가 이 자료에 비밀 표기를 해놓지 않았다고 해서 대통령 지정 기록물이 아니라고 하면서 자료를 공개하고 사본을 특검에 넘겼는데 이런 구분이 되지 않았다면 전임 청와대 관계자에게 문의를 하거나 대통령 기록관리 전문위원회에 사전 협의를 했어야 했다"며 "(이번 문건 발표 조치는) 적법성과 의혹 제기의 문제를 만들 수 있는 소지를 충분히 남겼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0:42:51 수정시간 : 2017/07/18 10:42:5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