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20일 회동해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등 현안을 논의했지만 이견만 확인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만나 추경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운영위 소집, 인사청문회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추경과 정부조직법 처리 협조를 야당에 당부했고, 야당 원내대표들은 인사 난맥상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 있는 입장표명과 인사 검증 시스템 점검을 위한 국회 운영위 개최, 인사청문회 자료 제출과 증인 채택에 여당의 협조 등을 요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추경, 정부조직법 이런 것들에 대해 전반적인 운영과 관련해서 얘기했다”면서도 야당의 반응 등에 대해서는 “논의한 것들을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자세한 언급을 피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함께 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한국당이 너무 협조가 안되니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우리가 요구하는 세 가지는 대통령이 책임 있는 입장 표명과 운영위에서 인사검증 시스템을 따지고, 인사청문회의 자료제출 증인 채택에 여당이 적극 협조하라는 것”이라며 “이것만 있으면 내일이라도 국회를 완전 정상화해 하루라도 빨리 국정 공백을 메우고, 추경은 추경대로 다루고, 그렇게 해야 한다는 생각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운영위 소집과 관련해서는 “우 원내대표가 청와대가 아직 할 일이 많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7월 국회를 열어 업무보고를 통해 그때 따지면 되지 않겠느냐고 얘기했다”며 “(우 원내대표는) 당에 가서 논의를 해봐야겠다는 단서를 달았지만 청문회 과정에서의 자료제출, 증인채택 문제는 적극적으로 할 수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결론을 내지 못했다”면서 “오늘 오후 2시 운영위가 소집돼 있지만 여당은 참석이 어렵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국이 인사 문제로 꼬여 있는데 민정수석이 (운영위에) 나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안보실장 등을 불러서 점검해보자는 것인데 여당은 청와대 참모진이 갖춰진지 얼마 안됐다고 거부한다"며 "그런데도 추경과 정부조직법은 해달라고 한다”고 여당의 태도를 비꼬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4:15:09 수정시간 : 2017/06/20 14:15:0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