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기=데일리한국 최원류 기자] 경기 포천의 한 시민단체가 적폐청산을 위해 앞장서기로 해 눈길을 끌고 있다.

포천범시민연대와 (사)경기포천환경운동본부는 19일 성명서를 내고 “(포천이 갈수록 낙후되는 것은)기득권 세력이 그동안 누려온 기득권을 놓지 않기 위해 부정과 부패를 일삼고, 자신들을 위해 복지부동하는 일부 공직자들과 합작해 만들어낸 결과”라며 “과거를 단절하고 청산해 부정과 부패를 근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어 포천발전을 가로막는 20대 과제를 선정하고, “20대 과제의 각종 의혹과 문제점 그리고 부정부패 공무원 비리 등을 공개, 시시비비를 가려 개선을 요구할 것”라고 밝혔다.

20대 과제는 서장원 전 시장 재임 당시 추진된 사업들이 대부분이다.

포천의 현재 모습은 문재인 정부가 내 건 적폐청산 프레임과 동떨어진 방향으로 흐르고 있어 포천의 현안과 문제점, 부정부패 정치권의 실상을 낱낱이 시민의 눈으로 확인하겠다는 것이 이들 단체의 주장이다.

(사)경기포천환경운동본부 현수민 사무국장은 “20대 과제로 선정된 사항에 대해 비리 당사자들을 순차적으로 고발해 갈 예정”이라며 “새로운 포천을 건설한데 토대가 되는 방안을 마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경기포천환경운동본부는 이날 첫 번째 청산 과제로 대우발전소 건설현장에 매립된 대량 폐기물을 지목하고, 포천시청 A과장과 B팀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8:39:34 수정시간 : 2017/06/19 18:39:3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