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자유한국당은 당분간 국회 상임위 활동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정우택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부적격자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한 항의 표시로 당분간 냉각기를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나왔다”며 “오늘부터 하는 상임위 활동에 대해 당분간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인사청문회 보이콧이냐는 질문에 그는 “인사청문회 전체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은뒤 "다만 내일 국회 운영위는 소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저희들이 오늘 의총에서 사퇴 투쟁위까지 만들자는 얘기가 나왔는데, 그 대상이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김상곤 교육부 장관 후보자 두명”이라며 “인사청문회 통해서 부적격하게 인사검증이 돼 왔는지, 송곳 검증을 하고 국민들에게 알리는 게 더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오후 국회 개헌특위에 불참할 것이냐는 물음에 “(상임위가 아닌) 특위 활동이므로 특위가 알아서 결정할 문제”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나 그는 20일 국회 운영위를 열어 청와대의 인사 실패를 따지기 위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을 출석시키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5:28:50 수정시간 : 2017/06/19 15:28:5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