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 참석하는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를 영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영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주말인 20일 취임 후 10일 만에 외부 일정없이 청와대와 내각 인사, 검찰개혁 문제, 남북문제 등에 대한 구상을 가다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없이 지난 10일 취임하자마자 국무총리 후보자와 대통령 비서실장 등 핵심 인사 발표와 함께 인천공항,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등 바쁜 일정을 보냈다.

또 취임 후 첫 주말이었던 13~14일에는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하면서 일요일인 14일 오전 8시에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직접 주재하고 단호한 대북 메시지를 발신하기도 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대통령을 직접 보좌할 청와대 구성도 아직 완료하지 못한 상황이다.

특히 북한이 미사일 도발에 따른 주요국과의 정상회담 준비가 시급한 상황에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1·2차장 인사가 지연되고 있고 문 대통령의 정책 드라이브를 뒷받침할 정책실장도 아직 감감무소식이다.

이에 따라 이르면 21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정책실장 인사가 진행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내주 중으로는 비서관급 이상의 청와대 인사는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25일 청문회를 거쳐 31일 국회 인준 표결이 잡혀 있는 만큼 외교·안보부처 수장을 비롯해 일부 국무위원도 다음 주 중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검찰개혁 관련해서도 숨가쁜 한주가 될 전망이다.

이른바 '돈 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을 지시하고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임명하는 등 파격 인사를 통해 검찰개혁 드라이브를 건 만큼 그 모멘텀을 이어가기 위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미국, 일본, 중국, EU 등 주요국 특사 마무리와 함께 한 달 앞으로 다가온 한미 정상회담에서 외교·안보적 성과를 만드는 것과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 합의사항 이행방안 등에 대해서도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16:01:18 수정시간 : 2017/05/20 16: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