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그동안 소액주주로서 대기업 경영활동을 감시하겠다며 보유해온 주식을 모두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20일 "공정거래위원장의 직무 관련성을 고려해 주식을 더 보유할 수 없다고 판단, 19일 전량 매각했다"고 공개했다.

김 후보자는 전날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 요청서에서 삼성전자·삼성화재·현대차·삼성증권·포스코 주식을 각각 1주씩, 삼성SDS는 5주, SK텔레콤·삼성생명·대우건설·KB금융 등은 10주씩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김 후보자가 보유한 총주식가액은 800만1000원이었다.

이들 주식은 모두 김 후보자가 소액주주 운동을 위해 보유한 것들이었다.

김 후보자는 주식 외에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를 포함한 7억8000여만원 상당의 부동산 등 총 17억1356만3천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14:41:05 수정시간 : 2017/05/20 14:41:05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