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김정선 한반도미래연합 대선후보가 후보직에서 사퇴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1일 한반도미래연합 김정선 대선후보가 사퇴 신청서를 제출함에 따라 이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9대 대선후보는 기존 15명에서 14명으로 1명 줄었다.

선관위는 김 후보가 사퇴했지만 이미 부착된 선거벽보는 그대로 두기로 했다. 투표용지에 기호 13번인 김 후보의 이름은 들어가지만 기표란에 '사퇴' 표시를 할 예정이다.

김 후보는 후보 등록 때 낸 3억원의 기탁금은 돌려받지 못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21:16:00 수정시간 : 2017/04/21 21:1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