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참여정부가 대북인권결의안 입장 결정 당시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이라며 쪽지를 공개한 것과 관련 “지난 대선 때 NLL조작 북풍공작 사건, 제2의 NLL사건으로 규정한다”며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성평등정책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문제의 핵심은 송 전 장관이 주장하는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이라는 방침이 먼저 결정되었느냐, 결정되지 않고 송 전 장관 주장처럼 북한에 먼저 물어본 후에 결정했느냐 라는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분명히 말씀 드리는데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 방침이 결정됐다. 그 이후의 일들은 이미 밝힌 바와 같다”면서 “북한에 통보해주는 차원이지 북한에 그 방침에 대해서 물어본 바가 없고, 물어볼 이유도 없다. 그 확실한 증거자료는 저희에게도 있고, 국정원에도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또한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법적 판단이 내려지면 저희는 언제든지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 방침이 결정되었다는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며 “송 전 장관이 제시한 전통문으로 보이는 그 문서가 북쪽에서 온 것이라면 거꾸로 국정원이 그에 앞서 보낸 전통문이 역시 국정원에 있을 것이다. 국정원이 그것을 제시하면 이 문제는 그것으로 깨끗하게 다 증명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송 전 장관이 이날 쪽지를 공개한 데 대해서도 “당초 이 문제가 송 전 장관이 회고록을 통해서 공직자가 과거에 취득했던 그런 여러 가지 일들을 공개하는 것이 공무상 비밀 누설에 해당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참여정부 때 함께 근무했던 장관이기도 하고, 또 과거 일에 대해서 서로 기억들이 다를 수가 있기 때문에 그런 차원으로 이해하고 넘어가려 했다”고 지적했다.

문후보는 또한 “(송 전 장관의 회고록에는) 저에 대한 왜곡이 많다. 저를 언급한 대목은 세 대목인데 모두 사실과 다른다. 우리 언론에서 확인해보시기 바란다”면서 “샘물교회 교인들의 납치사건 때 테러 단체와 인질 석방 협상을 하면서 신임장을 보냈다는 부분, 10 · 4 정상회담 때 3자 또는 4자회담을 했는데 그 3자회담에는 한국이 배제되는 것이라는 식 등 유독 저를 언급한 부분에서는 전부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후보는 이어 “지금 선거에 임박한 이 시기에 일어나는 일들을 보면 그런 차원을 넘어서 지난번 대선 때 NLL과 같은 제2의 북풍 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 북풍 공작이라고 본다”면서 “잘못된 내용에 대해 송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송 전 장관은 이날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은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당시 정부가 표결에 앞서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문건을 공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4:16:18 수정시간 : 2017/04/21 14:16:18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