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문화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054명을 대상으로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문 후보는 40.9%, 안 후보는 34.4%로 문 후보가 6.5%포인트 앞섰다.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9.5%, 심상정 정의당 후보 2.8%,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2.7%, 조원진 새누리당 후보 1.0%가 뒤를 이었다.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문 후보와 안 후보가 각각 44.8%, 44.4%로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보수진영 후보 가운데 한 명이 출마하지 않는 경우를 상정한 4자 대결에서는 홍 후보와 유 후보 중 누가 출마하느냐에 따라 지지율 격차가 달라졌다.

홍 후보가 출마할 경우에는 문 후보 43.1%, 안 후보 34.2%, 홍 후보 10.6%, 심 후보 3.0% 순이었다. 유 후보가 출마했을 때에는 문 후보 42.3%, 안 후보 39.2%, 유 후보 3.7%, 심 후보 2.8%였다.

보수 진영 후보 없이 정통 야 3당 주자 간 가상 대결에서는 문 후보 42.5%, 안 후보 41.1%, 심 후보 3.6%로 접전을 보였다.

호감도는 안 후보가 44.9%로 42.6%를 기록한 문 후보을 살짝 앞섰다.

그러나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문 후보가 62.4%로 안 후보(26.2%)보다 월등히 높았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72.8%였으며, ‘다른 후보로 지지를 바꿀 수도 있다’는 26.7%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유선(31%)무선(69%) 병행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며, 응답률은 14.5%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0 17:09:18 수정시간 : 2017/04/20 17: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