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9일 2차 TV토론회에서도 적폐 논쟁을 이어갔다.

안 후보는 이날 KBS본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를 향해 “일전에 문 후보가 다른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향해 적폐 세력이라고 했다”면서 “저는 연대도 없다고 했고, 어떤 정치세력과도 손 잡지 않았다. 남은 것은 국민밖에 없는데 문 후보가 국민을 적폐 세력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질문했다.

그러자 유 후보는 “그것을 왜 저에게 묻는지, 문 후보를 디스하면서…”라고 지적한 후 “국민에게는 적폐라고 할 수 없지만 정치인에게는 할 수 있다. 국민의당과 민주당에는 적폐는 있고, 자유한국당에는 아주 많다”고 답했다.

이에 문 후보는 “국민은 적폐의 피해자다”면서 “국민을 적폐세력이라고 제 말을 호도하는 것이야말로 국민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자 안 후보는 “이런 게 바로 적반하장”이라면서 최근 자신을 지지한 가수 전인권씨에 대한 문 후보 지지자의 문자폭탄 논란과 문 후보의 ‘양념’ 발언을 공격 카드로 꺼내들었다.

안 후보는 문 후보에게 “문 후보 지지자가 최근 KBS 출연을 거부 당해서 분노한다고 말했는데, 전인권씨가 저를 지지한다고 했다고 정말 수모를 당했다. 문 후보 지지자들로부터 심지어 적폐가수라는 말까지 들었다”며 “이게 옳은 일인가”라고 따져물었다.

문 후보는 “우선 제가 한 말은 아니지 않나”라고 반박한 후 “그런 식으로 정치적 입장을 달리한다 해서 폭력적이고 모욕적인 문자폭탄을 보낸다면 옳지 않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이어 문 후보의 ‘양념’ 발언을 꺼내들었다. 안 후보는 “그게 잘못된 일이라고 했는데 왜 문 후보는 양념이라고 했나”라고 물었고, 문 후보는 “경선기간에 후보들간 치열한 논쟁이 경선의 양념이라고 말씀드렸던 것”이라고 일축했다.

문 후보와 안 후보는 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도 정면 충돌했다. 문 후보가 안 후보의 ‘사드 배치 와 함께 중국을 설득해야 한다’는 입장에 대해 “사드 배치 강행부터 결정해놓고 어떤 수로 중국을 설득할 수 있느냐”라고 묻자, 안 후보는 “초기에 사드 배치를 반대한 건 외교에서 수순이 중요한데 중국 정부를 설득하는 과정을 빼먹어서 국익에 심각한 손실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가 이어 “국민의당에서는 여전히 사드에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안 후보는 “어제 손학규 선대위원장께서 말씀하셨지만, 저희는 대선 후보 중심으로 움직인다. 모든 당이 그렇게 움직인다”고 응수했다. 이에 문 후보가 “당론을 바꿨나”라고 물었고 안 후보는 “그렇게 진행되고 있다”고 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0 02:29:39 수정시간 : 2017/04/20 02:29:3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