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1일 검찰 청사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2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미리 준비해 온 도시락으로 한 시간 가량의 점심식사를 마친 뒤 다시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오전 9시반경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한웅재(47·연수원 28기) 형사8부장이 주도하는 조사를 약 2시간 30분간 받았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12시경 시작된 점심시간에는 조사가 진행된 1001호실 옆에 별도로 마련된 휴게실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했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에 따르면 별도로 마련한 도시락 메뉴는 김밥, 초밥, 샌드위치로 구성됐다고 한다.

이어 오후 1시 10분경 다시 재개된 수사도 한 부장의 주도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후 조사 진행상황에 따라 검찰은 이원석(48· 27기) 특수1부장을 교체 투입할 예정이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주요 대기업들로부터 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에 출연금을 강제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탄핵 소추 사유로도 적시됐으며 그동안 특검 조사에서 확인됐던 최순실 씨의 이권 확보에 박 전 대통령이 지원을 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서도 사실관계 확인이 이뤄질 전망이다.

수백가지 항목의 질문 리스트를 마련한 것으로 전해진 검찰은 확인 사항이 많아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밤 늦게 끝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검찰청에 함께 동행한 5명의 변호인 중 유영하·정장현 변호사의 참석하에 조사를 받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5:45:31 수정시간 : 2017/03/21 15:4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