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대행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 “박 전 대통령은 여러 차례 국민에 약속한 대로 성실히 조사를 받고 알고 있는 모든 것을 검찰에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역대 4번째로 전직 대통령이 포토라인에 서는 매우 불행한 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불행에서 배워 교훈을 얻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시스템을 정비하고 바꾸는 데 앞장서야 한다”면서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조사해서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실을 모두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서는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될 경우 보수세력이 단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혹은 보수의 단결만큼 진보도 단결할 것이라는 관측이 엇갈린다”면서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에 따라 대선 여론이 요동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에 대해 아직 의견을 못 정한 국민들이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되면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할 수 있는 대통령을 뽑아야 한다든지 이런 쪽으로 아직 결정하지 못한 여론이 움직일 것”이라고 내다보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0:01:35 수정시간 : 2017/03/21 10:01:3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