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일 국회 귀빈식당에 모인 국민의당 주승용(왼쪽부터)·자유한국당 정우택· 더불어민주당 우상호·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가 정례회동을 갖고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 관련 특검 도입 등에 합의했다.

민주당 우상호·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주승용·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만나 회동을 갖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 이후 정국현안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이날 회동에서는 엘시티 비리에 관한 수사가 제대로 진행이 안 된다는 데 4당 원내대표가 공감하고 ‘부산 엘시티 특검법’을 도입하기로 원칙적인 합의가 이뤄졌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회동결과에 대해 “다만 지금이 대선 국면이기 때문에 엘시티 특검은 대선 후에 원칙적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통령직 인수위에 관한 법률도 개정하기로 합의했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인수위 존속 기간과 장관 추천에 관해 추후 당내 수석들 간에 논의해서 오는 27일 만났을 때 원칙적인 합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회선진화법과 관련해서는 신속처리 안건 지정을 엄격하게 하자는 데 합의를 보고 오는 임시국회에서 합의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이번 회동은 4당 원내대표가 지난 13일 정세균 국회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의 파면 이후 국가 위기 상황의 조기 수습을 위해 매주 월요일 오전 10시 30분 정레회동을 갖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3:31:09 수정시간 : 2017/03/20 13:3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