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일 최대 소비자 매체 '스티바'의 냉장고 제품 평가에서 상냉방·하냉동(BMF) 부문 1~3위를 석권한 삼성전자 냉장고(왼쪽부터 1,2,3위를 차지한 모델).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독일 소비자 매체인 ‘스티바(StiWa)’가 진행한 제품평가에서 삼성 상냉장·하냉동(BMF) 냉장고가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스티바는 9월호에 게재한 냉장고 제품평가에서 상냉장·하냉동 부문 1~3위에 모두 삼성 제품을 선정했다.

상냉장·하냉동 타입은 유럽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냉장고 형태다. 스티바가 순위를 발표한 11개 모델 가운데 국내 브랜드는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삼성전자는 이 분야에서 유럽의 전통적인 가전 브랜드들을 제치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위를 차지한 삼성 냉장고(모델명 RL41R7799SR)는 총 7가지 평가 항목 가운데 냉장 성능, 냉동 성능, 온도 안정성 부문에서 ‘매우 우수’로 최고 등급을 받았다.

이밖에 에너지 효율, 사용성, 소음, 고장 대응 등 항목에서도 ‘우수’ 등급을 받아 종합 성적 1위에 올랐다.

이 제품은 냉동실에 냉동(-15~-23℃) 뿐만 아니라 냉장(2℃), 약냉동(-1℃), 소프트 냉동(-5℃) 등 보관하는 식재료에 따라 온도 범위를 4가지로 변경할 수 있는 ‘쿨 셀렉트 플러스(Cool Select Plus)’ 기능을 적용해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효율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2위(모델명 RL38T776CB1)와 3위(모델명 RL38T775CSR)를 차지한 제품들도 냉동 성능과 온도 안정성 항목에서 ‘매우 우수’, 냉장 성능과 에너지, 사용성, 소음, 고장 대응 항목 등에서 ‘우수’ 평가를 받았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앞으로 비스포크 가전을 중심으로 디자인을 중시하는 유럽시장을 더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08:24:32 수정시간 : 2021/09/17 08:2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