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크래프톤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크래프톤이 펍지 스튜디오의 모바일 신작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NEW STATE)’가 사전예약자 수 1000만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구글 플레이 단일 마켓에서 중국, 인도, 베트남 제외 사전예약 실시 43일 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지난 2월25일 티저 영상 공개를 시작으로, 별도의 마케팅 활동 없이 게임 자체의 콘텐츠만을 앞세워 일주일 만에 예약자 수 500만을 넘겼다.

사전예약에는 전 세계 170여 개국에서 참여했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동남아시아(22.6%)의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다음은 아메리카(19.3%), 중동(15.1%), 유럽(15%), 동아시아(13.2%) 순으로 나타났다.

배틀그라운드: NEW STATE는 배틀그라운드 제작사 펍지 스튜디오가 직접 개발한, 배틀그라운드의 오리지널 배틀로얄 경험을 계승하고 심화한 모바일 게임이다. 배틀그라운드만의 정교하고 현실감 있는 건플레이는 물론, 펍지 스튜디오의 기술력과 개발 역량을 기반으로 최첨단 렌더링 기술을 적용해 모바일의 한계를 뛰어넘는 수준의 그래픽을 구현했다.

펍지 스튜디오는 팬들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2분기 내 알파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5:52:01 수정시간 : 2021/04/09 15:52: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