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카카오의 지도 앱 '카카오맵'을 통해 이용자들의 신상이 노출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일부 카카오맵 이용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즐겨찾기로 설정해놓고 이를 전체 공개로 둘 경우 다른 이용자에게 노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카카오맵에서는 즐겨 찾는 장소를 저장하면 폴더 이름을 입력하도록 돼있다. 이때 정보 공개 여부를 묻는 항목이 휴대전화 자판에 가려지는 데다가 기본설정이 '공개'로 돼있어 개인정보가 다른 이용자에게 노출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카카오 측은 즐겨찾기 폴더 설정 기본값을 비공개로 변경하기로 결정하고 이에 대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23:20:54 수정시간 : 2021/01/14 23:24:0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