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LG유플러스 로고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LG유플러스는 30일 육군, 고려대학교와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기 위한 잦은 전출로 학업, 학교 적응이 어려울 수밖에 없는 군인 자녀를 대상으로 교육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관련 업무협약을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진행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정진택 고려대 총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군인 가정은 근무지 이동에 따른 잦은 이주와 임무 수행 시 출퇴근 곤란, 격오지 근무에서 오는 소외감 등으로 자녀들에게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해주기 어려웠다. 실제로 군인 자녀의 경우 일반 학생에 비해 전학률이 2.5배 이상 높다. 잦은 전학으로 인해 교우관계 및 학업 성취도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받고 있다.

LG유플러스와 육군, 고려대는 부모 직업으로 인해 차별에 노출되어 있는 군인 자녀 학력 격차 해소, 학력 향상 및 정서 안정에 도움을 주고 이를 통한 군 사기 및 안보 진작을 위해 힘을 모았다.

LG유플러스는 언택트(비대면) 학습 및 멘토링을 위한 통신장비와 인프라, 교육 콘텐츠 ‘U+초등나라’ 서비스, 전용 스마트패드를 제공한다. 고려대는 대학생봉사단과 교육 커리큘럼, 육군은 지역협력 네트워크 및 커뮤니티 등 각각의 장점을 활용한다.

사업 첫 해 대상으로는 강원도 고성군 간성초등학교가 선발됐다. 간성초에 재학중인 군인 자녀를 대상으로 U+초등나라 서비스와 전용 스마트패드가 무상 제공되며 고려대 대학생봉사단 멘토와 초등학생 멘티가 매칭돼 U+초등나라를 활용한 비대면 개인 학습 지도와 멘토링을 진행한다.

간성초 군인 자녀 외 일반 재학생도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방과 후 토론학습이 진행된다. LG유플러스 지원으로 고려대에 설치된 원거리 화상시스템을 활용해 대학생봉사단과 시사 토론학습을 비롯한 외국어 학습, 진로 멘토링 등이 가능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될 경우 대면 캠프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와 육군, 고려대가 함께하는 군인 자녀 대상 교육 지원 사업은 강원도 고성군에 이어 양구군, 철원군 등 8개 지역을 중심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고등학생 군인 자녀 대상으로 미래나눔 교육을 진행한다. 고려대 대학생봉사단 20여명이 대학진학을 앞둔 수험생을 대상으로 1 대 1 멘토링으로 대학 진학을 지원한다. 향후 대상 인원을 중학생까지 확대해 진로 지도까지 가능하도록 프로그램을 개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의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 체험, 육군 병영체험, 고려대 캠퍼스 탐방 및 고연전 초대 등 다채로운 체험 활동도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 맞춰 진행될 예정이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군 자녀들의 꿈을 응원하며 학업발전을 위한 교육지원에 앞장서 준 LG유플러스와 고려대학교에 감사함을 전한다”며 “육군은 앞으로도 군인가족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정책을 추진하여 자긍심과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생활여건과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군인 자녀 교육지원 사업은 고려대가 펼치고 있는 미래나눔교육의 하나로 군인 자녀들과 그 가족의 삶의 질적 변화뿐 아니라 우리 사회가 지속발전가능한 사회로 나아가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학이 여러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목표(SDGs)를 구체적으로 실현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한 교육 불균형 해소와 지역사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보유한 자원과 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지원할 계획”이라며 “군인들이 자녀 교육 걱정 없이 안심하고 국방의 의무를 다할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10:09:02 수정시간 : 2020/11/30 10:09: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