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T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KT가 국내 최초로 5세대 이동통신(5G)을 지원하는 휴대용 와이파이(WiFi) ‘5G 에그’(egg)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5G 에그는 전국 KT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 KT샵에서 만나볼 수 있다.

5G 에그는 5G 신호를 와이파이 형태로 전환해 다양한 기기에서 무선 인터넷을 쓸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계다. KT 5G 에그는 최대 속도 1.2Gbps의 최신 와이파이 표준 ‘WiFi 6’를 적용했고 2.4㎓ 대역과 5㎓ 대역을 동시에 사용하는 ‘듀얼 밴드 기술’을 지원한다.

KT 5G 에그는 최대 16대 기기까지 동시에 연결할 수 있어 스마트폰, 노트북, 태블릿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동시에 사용하는 현대인에게 유용하다. 또한 40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출장 등으로 이동이 잦은 고객도 끊김 없는 무선 환경을 누릴 수 있다.

KT 5G 에그의 출고가는 42만9000원(VAT 포함)이다. 5G 에그 요금제는 5G 에그 28GB와 5G 에그 14GB 2종이다. 월 정액은 각각 3만원과 1만9800원이다. 공시지원금은 각각 18만원과 12만원이다.

KT는 출시 프로모션으로 올 연말까지 가입하는 고객에게 가입한 월부터 2년간 기본 데이터 제공량의 2배 이상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로써 5G 에그 28GB 요금제 가입자는 60GB, 5G 에그 14GB 요금제 가입자는 30GB의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온남석 KT 이머징단말사업담당 상무는 “언택트 시대를 맞아 업무는 물론이고 일상의 대부분이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며 “5G 에그를 국내 최초로 출시한 KT는 앞으로도 고객의 삶에 보탬이 되는 단말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9 14:49:56 수정시간 : 2020/10/29 14:49:5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