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하이닉스 이천 본사 전경. 사진 SK하이닉스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SK하이닉스가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을 10조3100억원에 인수한다.

SK하이닉스는 인텔의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사업 부문, 낸드플래시 단품 및 웨이퍼 비즈니스, 중국 다롄의 생산시설을 포함한 낸드 사업(옵테인 사업부 제외) 전체를 인수할 계획이라고 20일 공시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인수로 SSD 솔루션 역량 강화, 고부가가치 제품 포트폴리오 구축, 메모리 반도체 사업군 간의 균형 확보 및 낸드 경쟁력 강화 등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인수대금 지급은 내년 말로 예상되는 1차 클로징 시점에 8조192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잔액은 2차 클로징 예상 시점인 2025년 3월에 지급한다.

자금은 보유 현금과 차입 등을 통해 조달한다. 이번 딜은 2025년 3월15일에 종료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0 09:34:27 수정시간 : 2020/10/20 09:34:2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