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LG유플러스는 구글 클라우드와 5G 핵심 기술인 MEC(모바일에지컴퓨팅) 기술 관련 협력에 합의했다고 20일 밝혔다.

MEC는 고객과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5G 핵심인 초저지연 서비스를 구현하는 기술이다.

양사는 MEC 서비스 생태계 조성과 5G MEC 솔루션 기술 경쟁력 강화, 추가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협력한다.

LG유플러스는 5G 네트워크를 지원하고, 구글 클라우드는 오픈소스 기반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 쿠버네티스,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 등 솔루션을 제공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구글 클라우드와 글로벌 협력관계를 구축해 5G MEC의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한다"며 "최적의 MEC 기술을 확보하고, 해외에서도 통하는 B2C 및 B2B 5G 차별화 서비스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0 09:39:03 수정시간 : 2020/09/20 09:39:03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