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가 화성캠퍼스에서 코로나19 검사소를 시범 운영한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사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소를 운영한다. 국내 민간기업 중에서는 최초 사례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연구소와 제조시설이 있는 화성사업장에 코로나 검사소를 개소했다고 3일 밝혔다.

화성사업장 코로나 검사소는 컨테이너 2개동 규모다. 진료동과 검체체취동을 분리해서 운영한다.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검체이송 담당 등 전문인력 6명이 상주한다. 삼성전자는 수만명에 이르는 임직원과 상주 협력사들의 코로나19 진료를 사내 검사소에서 자체 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인근 병원이나 보건소는 지역 주민의 코로나 진료에 더욱 집중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검사소를 화성사업장에서 시범운영하면서 다른 사업장으로까지 확대할 지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3 17:49:02 수정시간 : 2020/08/03 17:49:0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