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 바이브 애플워치 탑재 이미지. 사진=네이버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네이버 바이브(VIBE)가 애플워치에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용자 편의를 위해 디바이스 확대에 나선다.

네이버 바이브는 애플워치 지원 기능이 탑재된 바이브앱 iOS 1.13.2 버전을 지난 29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바이브는 애플워치에서 '리모트 재생 모드'와 '단독 재생 모드'를 지원한다. '리모트 재생 모드'에서는 애플워치와 연결되어 있는 기기의 '이어지는 노래' 목록을 확인할 수 있고, 마음에 드는 노래에 바로 '좋아요'를 누를 수 있다.

'단독 재생 모드'에서는 아이폰으로 직접 실행하거나 별도의 설정을 하지 않아도, 애플워치만으로 바이브의 핵심 기능과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해당 기능은 워치OS 6.1 이상 버전에서 지원된다.

바이브는 애플워치 탑재를 시작으로,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디바이스에 최적화된 음악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멀티 디바이스(Multi-Device)'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바이브는 자동차에서도 편리하게 추천 음악을 재생할 수 있도록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를 서비스 중이며,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Clova)와 연동하여 음성 인식으로 바이브를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운영체제(OS) 제한 없이 바이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윈도우 PC앱과 맥OS 앱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윈도우 PC앱은 7월 중 출시 예정으로, 현재 막바지 점검 중이다.

바이브 뮤직서비스 기획을 이끌고 있는 고영덕 리더는 "이번 애플워치 탑재를 통해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더 많은 사용자와 아티스트를 연결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바이브는 앞으로도 다양한 IT디바이스와의 협업을 통해 사용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바이브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9:49:34 수정시간 : 2020/07/01 19:49:34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