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13일 실적발표 후 진행된 컨퍼런스 콜에서

"톡보드 광고 광고주가 3000여개 이상을 확보했으며, 대형 광고주만이 이용하는 이전과는 달리 중소형 광고주가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광고주가) 곧 수만개로 늘어날 것으로 생각한다"며 "10만개 이상으로 넓힐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09:39:54 수정시간 : 2020/02/13 09:39:5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