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그램 17’, LG 그램 국내 매출 중 25% 차지하며 인기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LG 그램 17’을 앞세워 대화면 노트북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대화면과 초경량을 모두 갖춘 ‘LG 그램 17’을 처음 선보인데 이어, 성능과 휴대성을 대폭 강화한 신제품을 출시했다.

‘LG 그램 17’은 올해 ‘LG 그램’ 국내 매출의 25%를 차지할 정도로 호응을 얻고 있다.

LG전자는 성능과 휴대성을 대폭 강화한 ‘LG 그램 17’ 신제품을 내놓고, 대화면 노트북 시장 공세를 이어간다.

‘LG 그램 17’은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아 ‘CES 혁신상(CES Innovation Award)’을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

이 제품은 화면부와 조작부를 연결해주는 힌지(접힘) 부위 노출을 최소화 하도록 설계했다. 2019년형 제품 대비 세로 길이가 3mm 줄었다. 배터리 용량은 기존 72와트시(Wh)에서 80와트시로 키우면서도 무게는 1,350g에 불과해 휴대성이 뛰어나다.

LG전자는 ‘LG 그램 17’을 포함한 ‘LG 그램’ 신제품(모델명: 15Z90N, 14Z90N) 예약판매를 6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진행한다.

예약구입 고객 대상으로 3년 내 배터리를 무상으로 교체해주는 ‘배터리 무상교환권’, 1TB(테라바이트) NVMe SSD와 8GB(기가바이트) RAM을 결합한 ‘듀얼 업그레이드 패키지’ 등 다양한 사은품을 제공한다.

‘LG 그램 17’의 대표 모델(모델명: 17Z90N-VA50K) 출하가는 214만원이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손대기 한국HE마케팅담당은 “17인치 대화면마저 가볍게 담아낸 그램만의 No.1 혁신을 기반으로, 대화면 노트북 시장 주도권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10:00:09 수정시간 : 2019/12/05 10:00:0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