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냉장고 11월 판매액 전월 대비 164%↑
  • 사진=GfK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중국의 광군제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효과로 11월의 가전제품 판매량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GfK는 11월 1~3주까지의 온라인 평균 판매량과 판매액을 10월과 비교한 결과 11월 가전제품 판매량이 최대 169%까지 성장했다고 3일 밝혔다.

노트북은 10월 주차별 평균 판매량 1만2000대에서 11월은 2만5000대로 약 106% 가량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판매액 또한 약 120억원에서 243억원(104%↑)으로 2배 이상 뛰었다.

김치 냉장고의 수요도 늘었다. 10월 주차별 평균 판매량이 3600대에서 11월에는 9700대(169%↑), 판매액은 약 38억원에서 101억원(164%↑)으로 증가했다.

GfK는 높은 할인율이 적용되었음에도 판매량 만큼 판매액이 성장한 이유를 ‘가전의 프리미엄화’에서 찾았다.

GfK의 이커머스 주간 데이터에 따르면 11월에 판매된 주요 가전제품의 평균 가격(ASP)대가 높아졌다.

국내 진공 청소기 판매량의 경우 10월 동안 저가형(20만원 이하)의 청소기 제품의 점유율이 오픈마켓과 소셜커머스 채널에서 평균 73% 수준을 유지했다면 11월에는 67% (6%p↓)로 떨어졌다.

대신 떨어진 점유율은 60만~80만원대, 100만원대 이상 프리미엄 가격대로 이동하며 전체 카테고리 가격이 약 24% 성장했다.

TV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저가형 TV(25만원 이하)의 평균 43%의 점유율은 11월 37%(6%p↓)로 하락한 반면, 150만~250만원대의 고가형 제품이 고객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다. 이에 따라 TV 카테고리의 가격도 10월 대비 약 8% 올랐다.

GfK 리테일 인사이트 전문가 신희일 상무는 “연중 최대 할인 행사가 집중되는 11월에는 상대적으로 할인 폭이 큰 고가의 가전을 합리적인 가격에 사겠다는 것이 트렌드”라며 “이는 심리적 만족감을 주는 자기 만족형 소비 증가 트렌드와도 맞물리는 결과”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15:25:20 수정시간 : 2019/12/03 15:25:20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