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와 제휴, 서울 주요 4개 영화관에 체험 부스 마련
  •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디스플레이는 CJ CGV와 제휴를 맺고 CGV용산아이파크몰, 영등포, 왕십리, 여의도 등 4개 극장에 OLED 체험 부스를 마련한다고 10일 밝혔다.

내년 2월까지 운영한다. 영화관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OLED의 우수성을 알리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극장 로비 입구에 마련된 체험 부스는 총 10대의 55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3면에 설치한 방 형태다. 방문객들이 OLED의 화질을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설치됐다.

LG디스플레이 OLED Space Project를 이끌고 있는 김광진 상무는 “이번 행사를 통해 OLED의 완벽한 화질이 선사하는 차원이 다른 경험을 소비자들이 충분히 체험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을 직접 만나 OLED의 장점을 적극 소구해 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LG디스플레이는 체험 행사 기간 동안 OLED 체험 부스를 방문하는 1만5000명에게 핫도그&탄산음료 세트 혹은 탄산음료를 받을 수 있는 CGV F&B 스크래치 복권을 제공한다.

CGV용산아이파크몰, 영등포에 이어 CGV왕십리는 13일, CGV여의도는 16일부터 OLED 체험 부스 운영을 시작한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0 11:00:13 수정시간 : 2019/11/10 11:00:1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