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후면 트리플 로테이팅 카메라 최초 탑재… 출고가는 599,500원
  • SK텔레콤이 앞뒤 돌아가는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 A80'를 단독 출시한다. 사진=SKT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SK텔레콤이 전·후면 트리플 로테이팅카메라가 최초 탑재된 스마트폰 ‘갤럭시 A80’을 단독 출시한다.

8일 SK텔레콤은 오는 15일부터 공식 인증 대리점과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를 통해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갤럭시 A80’의 출고가는 59만9500원으로 프리미엄급 스펙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큰 인기를 예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갤럭시 A80’ 단독 출시를 통해 갤럭시S와 노트시리즈 등 고가의 플래그십 스마트폰부터 중저가 실속형 스마트폰까지 라인업을 다양화해 고객의 단말 선택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갤럭시 A80’은 삼성전자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로테이팅 카메라로 깔끔해진 전면 디스플레이는 물론 트리플 카메라로 전면 셀피도 고해상도, 광각 촬영이 가능해 동영상 컨텐츠를 제작하는 크리에이터 등에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삼성페이 ▲25W 고속충전 ▲온스크린 지문인식 ▲퀄컴 고성능 8nm AP ▲8GB/128GB 메모리 등 50만원대 중저가 단말 중 최고급 스펙을 자랑한다.

‘갤럭시 A80’ 구매를 원하면 8일부터 14일까지 사전예약이 가능하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 디바이스 본부장은 “5G 시대에도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기능을 갖춘 하이엔드 스마트폰을 찾는 소비 트렌드가 확대되고 있다”며 “로테이팅 카메라를 최초 탑재한 ’갤럭시 A80’을 포함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다양한 실속형 스마트폰 라인업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8 09:35:24 수정시간 : 2019/11/08 09:3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