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표 웹툰 플랫폼 '텐센트 동만'서 독점 연재
중국 서비스 시작 해외 진출 활성화 및 사업 다각화 예정
  • 엔씨 버프툰 '럼블 온 더 캠퍼스' 이미지.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엔씨소프트(이하 엔씨) 웹툰 플랫폼 ‘버프툰’(BUFFTOON)이 중국 대표 웹툰 플랫폼 ‘텐센트 동만’과 웹툰 콘텐츠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4일부터 버프툰 인기작 '럼블 온 더 캠퍼스’(현지 서비스명: 최강일격)의 중국 연재를 시작했다.

‘럼블 온 더 캠퍼스’는 2016년부터 지난 9월까지 연재된 버프툰 독점작으로 버프툰이 발굴한 신예 작가 '배야'의 데뷔작이다. 화려한 액션을 기반으로 대학 캠퍼스에서 펼쳐지는 성장 드라마로, 모든 문파를 통합해 세워진 ‘무한대학교’에서 학생들이 힘의 왕도와 진정한 승리를 찾아 나서는 이야기다.

엔씨 인프라사업실 강성규 실장은 "이번 버프툰 웹툰의 텐센트 동만 독점 연재는 버프툰과 신예 작가가 함께 만들어 낸 의미있는 성과"라며, “국내 웹툰 시장을 넘어 인기가 검증된 한국 작품이 해외에서도 활약할 수 있도록 플랫폼 역할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엔씨 버프툰은 우수한 한국 웹툰 작품을 전세계 독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해외 웹툰 플랫폼과 유통 및 공동 제작 분야의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보다 많은 버프툰 작품들을 해외에 서비스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7:10:53 수정시간 : 2019/10/11 17:10:5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