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한 달 460억분 기록...2위 카톡·3위 네이버 등
  • 사진=유튜브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지난달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가장 긴 시간 사용한 애플리케이션(앱)은 유튜브였다.

앱·리테일 분석서비스 와이즈앱은 8월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의 앱별 사용시간을 조사한 결과, 유튜브 이용시간이 총 460억분으로 집계돼 가장 길었다고 10일 밝혔다.

작년 8월(333억분)보다 38% 가량 증가한 것이다.

2위는 카카오톡(220억분)였고, 네이버(170억분), 페이스북(45억분) 등이 뒤를 이었다.

유튜브는 모든 세대에서 가장 오래 쓰는 앱으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은 지난달 1391분이었고, 이 중 10대는 1인당 평균 2500분으로 세대 중 가장 오랫동안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1인당 평균 1882분, 50대 이상이 평균 1206분을 보는 것으로 집계돼 뒤를 이었다. 30대와 40대의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은 각각 1105분, 847분이었다.

유튜브 앱의 월 사용자수(MAU)는 3308만명으로 작년 동기(393만명)보다 7% 늘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 3870만명을 대상으로 8월 한 달 사용자들이 해당 앱에 머무른 총 체류 시간을 집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모집단의 성별·연령별 인구분포와 스마트폰 사용 비율을 고려해 전국에서 10세 이상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4만명을 표본으로 추출해 조사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15:36:48 수정시간 : 2019/09/10 15:36: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