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을지재단, 2021년 ‘5G 기반 인공지능 스마트병원 구축' MOU 체결
  • 스마트 병실 구상도. 사진=LG유플러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5G 기술이 다양한 의료서비스에 적용된 스마트 병원이 이르면 2021년 현실화된다.

LG유플러스와 을지재단은 10일 오후 을지대병원에서 ‘5G 기반 인공지능 스마트병원(AI-EMC, Eulji Mobile Care)’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공간 설계 단계에서부터 5G 환경으로 조성되는 병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협력 범위는 ▲스마트 병원 시스템 운영을 위한 을지대병원 5G 기반 유무선 통신인프라 구축 ▲환자 중심 정밀 의료서비스 구현을 위한 AI 기반 솔루션, 인프라 제공 ▲의료진 업무 효율 극대화를 위한 IoT((사물인터넷), 위치기반 솔루션 제공 ▲환자·보호자 편의성 제고를 위한 AR, VR 활용 5G 특화서비스 공동개발 ▲AI-EMC 구축에 필요한 의료특화 솔루션 및 단말 인프라 제공으로 상세사항은 양사 협의를 통해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통해 2021년 3월 개원 예정인 의정부 을지대병원에서 AI 음성녹취를 통한 의료기록 정보화, VR 간호 실습, IoT 기반의 위험약품 위치 및 이동경로 관리 등 5G 기반의 다양한 의료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환자와 보호자의 편의성도 한층 높아진다. 격리 환자의 감염을 예방하고 보호자의 실감형 원격 면회를 가능하게 해주는 360도 VR 병문안,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을 위한 가상현실 힐링, 수면을 돕고 공기질을 체크하는 IoT병실 등을 통해 보다 편안한 병원 환경 조성이 가능해진다.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플랫폼 도입과 더불어 디지털 헬스케어를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병원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을지재단은 ‘AI-EMC’ 시스템을 통해 고객 맞춤형 정밀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LG유플러스의 5G 기술, 서비스와 을지재단이 보유한 의료 분야 역량의 상호 시너지로 5G 스마트병원 상용화의 첫 단추를 뀄다”라며 “향후 을지재단과 지속적인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11:26:04 수정시간 : 2019/09/10 11:26:0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